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성지 > 성지 검색
 

우묵골

 성지소개  성지갤러리  찾아가는 길

◈ 성지명 : 우묵골

▣ 위치

현재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2가 우목리(우묵골)
상제님 재세시 : 전라북도 전주군 우림면 우목리(牛目里)


▣ 지명의 유래와 역사

상제님 당시에는 전주군 우림면 우목리였는데 1914년에 전라북도 전주군 우림면 계용리 우묵마을으로 되었다가 1935년에 완주군 우전면 계용리에 편입되었다. 이후 1957년에 다시 전주시 삼천동 1가 우묵실 마을로 변경되었다. 현재는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2가 우목리이다.
우목이라는 지명은 산의 형이 누운 소와 같은데 그 중 우목(소의 눈)의 자리에 마을이 자리 잡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전경>에는 우목(牛目)이라는 지명 대신 우묵골(宇黙谷)이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현지에서는 우묵골 또는 우묵실이라고도 부른다.

* 참고
경전에 따라 우묵골(우묵곡)과 화정동이 혼용되어 사용되고 있다. <대순전경>(6판)에 "전주 우묵실 이경오에게"(8-1)라는 구절이 <전경>에는 “이경오는 화정동에 사는 사람이라”(제생 2)고 되어 있다. 현지 주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예전 우묵골과 화정동(화정리)이 서로 가까운 거리에 있으면서 교류가 많아서 각각 윗마을(우목골), 아랫마을(화정동)로 불리웠는데 당시는 우묵골에 부자가 많고 사람도 많이 살아 주민 일부가 아랫마을인 화정동에까지 내려와 살았기 때문에 우묵골과 화정동을 혼용해서 썼다고 한다.
 


▣ 관련 <전경> 구절

권지 1-15. 상제께서 아우 영학(永學)에게 부채 한 개에 학을 그려주시고 「집에 가서 부치되 너는 칠성경(七星經)의 무곡(武曲) 파군(破軍)까지 읽고 또 대학(大學)을 읽으라. 그러면 도에 통하리라.」고 이르셨도다. 영학이 돌아가는 길에 정 남기의 집에 들르니 그 아들도 있었는데 아들이 부채를 탐내어 빼앗고 주지 않으니라. 영학이 그 부채의 내용 이야기를 말하니 아들은 더욱 호기심을 일으켜 주지 않으니 하는 수 없이 영학은 빼았기고 집에 돌아왔도다. 아들은 부채를 부치고 대학의 몇 편을 읽지도 않는데 신력이 통하여 물을 뿌려 비를 내리게 하며 신명을 부리게 되는지라. 남기는 기뻐하여 자기 아들로 하여금 상제의 도력을 빼앗고자 아들과 함께 하운동에 가는데 때마침 상제께서 우묵골(宇黙谷)로부터 하운동에 오시는 길이었도다. 남기의 아들이 상제께서 오신다는 말을 듣고 겁을 먹고 도망가거늘 남기가 붙들고 와서 상제께 배알하니 상제께서 그의 속셈을 꿰뚫고 남기의 무의함을 꾸짖으시며 그 아들의 신력(神力)을 다 거두신 후에 돌려 보내셨도다.


이전글 화정리 2011-03-24
다음글 세천 2011-03-28
 목록보기  프린트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