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성지 > 성지 검색
 

방곡리

 성지소개  성지갤러리  찾아가는 길

▣ 성지명 : 방곡리

▣ 위치 : 충청북도 괴산군 장연면 방곡리

▣ 지명의 유래와 역사

중부내륙고속국도 괴산 나들목을 나오면 바로 정면에 보이는 산이 박달산이다. 여기서 좌회전해서 곧장 가면 방곡 삼거리가 나온다.
방곡삼거리는 추점리 온천마을이나 수안보, 괴산읍, 충주방면으로 가는 길이 모두 여기에서 갈라지는 교통의 요지이며 여기서 부터가 방곡마을이다.
방곡리는 행정구역상의 명칭이며 방곡리 안에서도 여러 곳의 자연 부락이 흩어져 있는데 도전님 생가가 있는 곳은 병방골이라 한다.
방곡 삼거리에서 병방골로 들어가는 길목에 「방곡마을 자랑비」가 세워져 있는데 『원래 연풍군 면의면 지역으로서 병자호란때 이곳에서 호병을 막았다고 해서 병방골, 병방동, 안말이라고 하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양방동, 운곡동, 자약동 일부를 병합하여 양방동 방자와 운곡동 곡자를 따 방곡리라 하고 장연면에 편입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라고 마을 유래가 간략히 적혀 있다.
괴산과 연풍은 삼한시대에는 마한 지역에 속하였고, 삼국시대에는 고구려의 영토로 괴산은 잉근내, 연풍은 상모라 불렸다. 통일신라 때에는 괴산은 괴양, 연풍은 중원경령으로 불렸다. 그 후 고려시대에 괴산은 괴주로, 연풍은 장연이라 하였으며, 현재와 같은 지명으로 된 것은 조선시대 부터이다.
방곡리를 품고 있는 박달산은 백두대간을 따라 내려온 산줄기가 만든 세 개의 산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이다. 「박달」은 「밝음, 새벽, 빛」을 뜻하는 말이니 곧 박달산은 「밝은 해가 드는 양지쪽 산」이라는 뜻이다. 박달산을 중심으로 북쪽으로는 주월산, 동쪽으로 신선봉, 서쪽으로 성불산이 있고, 남쪽으로는 군자산과 칠보산이 호위하듯 솟아 있는데 그 이름들이 모두 예사롭지 않다.

▣ 성적(聖蹟)-성지 관련 행적

방곡리의 생가는 도전님께서 화천하신 후 도인들이 뜻을 모아 성역화 사업을 시작하였다.
본래 집이 있던 자리에는 안채를 지었고 우측에 기념비를 세웠다. 관리를 위한 별채는 안채와 마주 보게 하여 지었고 참배객을 위한 편의시설도 갖추었다.
생가 바깥의 마당에는 우물이 있는데 예전처럼 지금도 박달산의 맑은 물을 쉼 없이 내뿜고 있다.

도전님께서는 1917년(정사) 11월 30일(음력)에 방곡리에서 탄강하셨다. 구천상제님께서 삼계를 개벽하는 천지공사를 행하시며 대순하신 유의를 받들고 도주님께서 50년 공부종필하시며 짜놓으신 수도 법방을 통해 도전님께서는 세계종교 역사에 있어서 비견될 수 없을 만큼 큰 업적을 이루셨으니 현하 우리 종단의 성세는 모두 도전님의 덕화 아래 유지될 수 있는 것이다.

방곡리는 도전님께서 탄강하시고 유소년 시절과 청년기의 한 때를 보내셨던 곳이다. 본래 충주에 사시던 부친께서 방곡리로 들어오셨다고 한다. 모친께서는 방곡리 서쪽의 주월마을(배넘이골)에서 살고 계시다가 결혼하신 후 방곡리로 들어와 사신 것으로 전한다. 도전님께서는 어려서부터 남다른 점이 많으셨고, 호생의 덕이 두터우셨다고 한다. 또 방곡리 마을 서당에서 전통 학문을 배우신 후 인근 진대마을의 사립학교에서 신학문을 공부하셨다. 그 후 다시 수안보 보통학교로 전학해 학업을 계속 하셨다.
방곡리에서 수안보 학교까지는 이십 여 리(8km)가 넘는 먼 거리였는데 험난한 산길이 중간에 있었음에도 홀로 사색에 잠겨 다니시는 일이 많았다고 하고, 마을 뒷산에 있는 바위에 앉아 명상에 잠겨 계시는 모습을 마을 사람들이 종종 보았다고 한다.
도전님께서는 22세 되시던 1938년부터는 진대마을의 사립학교와 이웃 연풍면 유하리에 있는 신흥 사립학교에서 교편을 맡고 계셨다. 이 당시 도전님께 직접 학업을 지도받은 사람들이 몇 분 생존해 있는데 도전님의 수업은 『항상 편안한 분위기속에 이해가 잘되었다.』고 증언한다. 도전님께서 교육사업을 3대 중요사업의 하나로 정하시고 종단 운영비의 일정액을 항상 교육에 쓰도록 하셨다. 장학사업과 학교설립을 통해 이루신 교육 사업은 이 당시 도전님의 행적과 깊은 관련이 있지 않을까 여겨진다.
그렇지만 당시는 일제가 태평양전쟁을 일으키며 전국을 전쟁의 소용돌이로 몰아가던 때였기에 교편을 그만두시고 전국을 다니시다가 만주와 일본에까지 다녀오신 것으로 전해진다.
광복을 맞은 다음해에는 방곡리에서 크게 주목할 만한 일이 생겼다.
도전님께서 인근 감물면 이담리의 친척집에 가셨다가 상제님의 대순하신 진리와 도주님의 무극대도에 대한 말씀을 전해 들으시고 무극도에 입도하시게 된 것이다.
이때부터 각지에 대순진리를 순회 연포하시고, 1958년에는 도주님으로부터 유명으로 종통을 계승하시게 되었다. 그리고 1969년 서울 중곡동에서 종단 대순진리회를 창설하시고, 1995년 12월 4일(음력) 화천하실 때까지 모든 공사를 완결하셨다.


이전글 입석리 2008-11-17
다음글 만동묘 2009-02-25
 목록보기  프린트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