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성지 > 성지 검색
 

숫구지

 성지소개  성지갤러리  찾아가는 길
▣ 성지명 : 숫구지

▣ 위치

 현재 위치 : 정읍시 신태인읍 화호리 용교, 용서, 포룡 마을
 상제님 재세시 : 태인군 용산면 화호리(숙구지)

▣ 지명의 유래와 역사

화호리(禾湖里)는 본래 태인군(泰仁郡) 용산면(龍山面) 구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화호리, 정자리(亭子里), 신덕리(新德里) 일부를 병합하여 화호리라 하고 용산면(龍山面)에 편입되고 행정구역 변경에 따라 오늘에 이르고 있다.
따라서 상제님 재세시 화호리는 행정 명칭상으로 오늘 날과 같은 화호리라는 이름을 갖고 있었지만 실제 주민들은 숙구지라고 불러왔다. 숙구지는 지금의 용교, 용서, 포룡의 3개 마을이 합쳐진 지역을 말한다.
예전 숙구지라 부르던 화호리는 포룡, 용교, 용서의 3개 자연부락이 자리잡은 지역을 일컫는다.
포룡마을은 숙구지의 동남쪽에 있는 마을로「성낭댕」이라고 하였으며 이곳에 서낭당(城隍堂)이 있었다 한다. 포룡마을은 용(龍)이 품고 있는 형국이라 하여 이렇게도 부른다고 한다.
용교마을은 예전에 숙구지 장터라 하여 마을 앞에 장터가 있어 그곳에 닷세 마다「장」이 섰다고 한다.
용서마을은 숙구지 서쪽에 있는 마을로 돌출부의 서쪽 끝에 있고 그 곳에 일본인 부호(富豪)들의 농장(農場)이 있었던 자리이다. 그 뒤 한때 화호병원(농촌위생연구소)이 들어섰다.

화호리는 속칭「숙구지」(宿驅地-宿狗地)라 불리우는 곳으로 한 때 면(面) 행정의 중심지로 면사무소가 있었으나 철도가 개설 되면서 신태인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특히 이곳은 옛날 부안군 백산면(白山面) 원천리(元川里)로 가는「나루터」가 있었다. 지금은 나루터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없으나 한때는 인근 고잔(古棧)까기 젓배가 드나들었으며 이곳을 통하여 군산으로 쌀이 반출되기도 하였다.
조선말기에 어느 도사가 이곳을 지나던중 근처의 지형을 배양구지, 진구지, 거명구지, 옆구지, 흙구지(부안군), 돌구지(신태인읍 남계동), 숙구지, 미룩구지 등 아홉구지(九狗地)를 이름 지어주고 풍수지리(風水地理)로 이곳이 마치 개가 자고 있는 형상이라 하여「숙구지」라 하였다는 구전(口傳)이 있으며, 이 아홉구지 가운데 하나의 피난처가 있다고 전해오고 있다.

특히 화호리의 용서마을은 숙구지 서쪽에 있는 마을인데 개가 누워자는 형상인 숙구지에서도 침을 흘리며 누워 자고 있는 개의 입에 해당하는 곳이라고 해서 일제시대에는 일본인 부호들이 많이 모여 살기도 했다.
화호리는 정읍에서 일본 사람들이 특히 일본의 토지부호(土地富豪)들이 가장 많이 살던 지역으로「구마모도」(熊本)라는 만석(萬石)꾼이 이곳에 와서 지형을 살펴 보고 풍수지리로 개(犬)가 입을 웅크리고 있는 지점에 창고(倉庫)를 지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농촌위생연구소로 발족된 웅본농장(熊本農場)의 부속병원이 광복 후에「화호병원」이 되었었다.

▣ 성적(聖蹟)-성지 관련 행적

      상제님 행적
관련 <전경> 구절

공사 3-28. 태을주가 태인 화호리(禾湖里) 부근 숫구지에 전파되어 동리의 남녀 노소가 다 외우게 되니라. 상제께서 이 소문을 전하여 들으시고「이것은 문 공신의 소치이니라. 아직 때가 이르므로 그 기운을 거두리라」고 말씀하시고 약방 벽상에「기동북이 고수 이서남이 교통(氣東北而固守 理西南而交通)」이라 쓰고 문밖에 있는 반석위에 그림을 그리고 점을 찍고 나서 종이에 태을주와 김 경흔(金京訴)이라 써서 붙이고 일어서서 절하며「내가 김경흔으로부터 받았노라」하시고 칼・붓・먹・부채 한개씩을 반석 위에 벌려 놓으셨도다. 상제께서 종도들에게「뜻이 가는 대로 집으라」하시니 류 찬명은 칼을, 김 형렬은 부채를, 김 자현은 먹을, 한 공숙은 붓을 집으니라. 그리고 상제께서 네 종도를 약방 네 구석에 각각 앉히고 자신은 방가운데 서시고「二七六 九五一 四三八」을 한번 외우시고 종도 세 사람으로 하여금 종이를 종이 돈과 같이 자르게 하고 그것을 벼룻집 속에 채워넣고 남은 한 사람을 시켜 한쪽씩 끄집어 낼 때 등우(鄧禹)를 부르고 끄집어 낸 종이를 다른 사람에게 전하게 하고 또 그 쫑이쪽을 받는 사람도 역시 등우(鄧禹)를 부르게 하고 다른 사람에게 전하면 받은 그 사람은 역시 청국지면(淸國知面)이라 읽고 다시 먼저와 같이 반복하여 마성(馬成)을 부르고 다음에 일본지면(日本知面)이라 읽고 또 그와 같이 재삼 반복하여 오한(吳漢)을 부르고 다음에 조선지면(朝鮮知面)이라 읽게 하시니라. 이십 팔장과 이십 사장을 마치기까지 종이쪽지를 집으니 벼룻집 속에 넣었던 종이 쪽지가 한 장도 어기지 않았도다.

이전글 수통목 2008-11-17
다음글 시루봉 2008-11-17
 목록보기  프린트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