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성지 > 성지 검색
 

소퇴원

 성지소개  성지갤러리  찾아가는 길

▣ 성지명 : 소퇴원

▣ 위치

 현재 : 전라북도 정읍시 옹동면 용호리 송월 마을
 상제님 재세시 : 전라북도 태인군 옹지면 송월리

▣ 지명의 유래와 역사

소퇴원은 현재 정읍시 옹동면 용호리의 송월마을이다. 마을에 원(院)이 있었기 때문에 소퇴원이라 했다.
상제님 재세시에는 태인군 옹지면 송월리에 속한 마을이었지만 1914년의 행정구역 통폐합 조치 이후 태인군이 정읍군에 병합되면서 옹지면이 옹동면으로 바뀌었고, 송월리는 인근의 다른 마을들과 합쳐서 용호리에 병합되었다.
금산사 인터체인지를 나와 원평방향으로 가다보면, 태인 방향으로 가는 1번 국도를 만나게 된다. 이 도로를 따라 태인으로 내려 가다보면 솟튼재를 뚫어 만든 솟튼 터널이 나오는데 터널을 통과하면 바로 나오는 마을이 송월마을이다.
행정구역상 태인에 속했던 소퇴원 사람들의 생활권은 원평이다. 소퇴원(송월리)에서 시작하는 솟튼재(정치;정어치)를 넘어가면 바로 원평이 나온다.
상제님 재세시에는 정읍(태인, 고부, 정읍)에서 금구 원평과 전주로 가기 위해서는 솟튼재를 넘어야 했다.
솟튼재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유래 깊은 곳이다. 고지도에 정치 혹은 정어치라고 적혀있는 솟튼재는 예전 전남 해남에서부터 서울까지 가는 삼남대로가 지나가는 길이었다. 현재는 1번 국도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아직까지도 지나가는 많은 차량이 다니는 길이다.
그러나 예전 도로는 현재 막혀있고, 대신 솟튼 터널을 뚫었다. 솟튼재는 터널을 만들기 위해 공사를 하면서 재의 이곳저곳을 깎고 메우는 바람에 본래의 모습을 상당히 잃어 버렸다. 이제는 솟튼재가 아니라 솟튼 터널로만 불러지게 될 것이다.
솟튼재는 예전에 솔숲이 무성한 고개였다. 솟튼재 아래 소퇴원 마을이 달리 송월리로 불리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송월마을에는 예전에 정어원이 있었다고 해서 정원이 솟원이 되고 다시 솥원- 솥톤 등으로 전음되었을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상제님께서 고부 객망리의 본댁에서 김형렬이 살던 하운동까지 가시기 위해서는 소퇴원을 지나야만 하셨기 때문에 <전경>에서도 소퇴원이 여러 차례 나오고 있다. 당시는 주막이 도로의 양편으로 여러 채가 장사를 하며 마을 전체를 부촌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 성적(聖蹟)-성지 관련 행적

 관련 <전경> 구절

행록 4-22. 훗날에 윤경이 상제를 찾아 뵈옵고 고부인(高夫人)과 희남(熙南)의 병세를 알리니라. 소식을 듣고 상제께서「내일 살포정에 가서 나를 기다리라」고 이르셨도다. 윤경은 이튿날 살포정으로 갔으나 상제를 뵈옵지 못하여 바로 태인 소퇴원 주막으로 가니라. 주막 주인이 윤경의 물음에「선생님께서 윤경을 새울로 보내라」고 전하니 그는 새울로 떠나가니라.
그는 도중에서 일병 수백명을 만나 검문을 받았으나 가환으로 의사를 모시러 가는 길이라고 알리니 저희들이 모두 물러가는도다. 윤경이 새울에 가서 상제께 배알하니 상제께서「오늘은 병세가 어떠냐」고 물으시니라. 윤경이「집에서 일찌기 떠났음으로 잘 모르나이다」고 아뢰인즉 상제께서「네가 무엇하러 왔느냐」고 꾸짖으시니 윤경은 몸 둘 바를 모르더라. 이날 밤에 상제께서 윤경으로 하여금 밤이 새도록 문밖을 돌게 하셨도다. 윤경이 졸음을 달래면서 돌고 있는 중에 첫 닭이 울더니 상제께서 문밖으로 나오셔서「네가 졸리지 않느냐」고 물으시기에 윤경이「졸리지 아니하나이다.」고 여쭈니「그럼 나와 함께 백암리(白岩里)로 가자」하시고 길을 떠나시니라. 김 자현도 따라 백암리 김 경학의 집에 이르러 조반을 먹고 다시 정읍으로 갔도다. 상제께서 일행을 앞세우기도 하고 뒤에 따르게도 하시면서 얼마동안 가시다가「일본 사람을 보는 것이 좋지 않다」하시고 정읍 노송정(老松亭)에 이르셨을 때「좀 지체하였다가 가는 것이 가하다」하시고 반시간쯤 쉬시니라. 일행은 노송정의 모퉁이에 있는 큰 못가에 이르렀을 때 일본 기병이 이곳으로 오다가 이곳에서 다시 다른 곳으로 돌아간 많은 말 발자국을 보았도다. 이때 상제께서「대인의 앞 길에 저희들이 어찌 감히 몰려오리오」라고 외치셨도다. 옆에 있던 윤경이 행인으로부터 수십명의 일본 기병이 이곳에 달려왔다가 딴 곳으로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라. 상제께서 대흥리에 이르셔서 고부인과 희남의 병을 돌보시니라. 그들은 병에서 건강한 몸을 되찾았도다.

교운 1-3. 김 형렬은 임인년이 되어 상제께서 본댁에 머무실 때마다 상제를 찾아 뵈옵곤 하였고 상제께서 본댁에서 하운동(夏雲洞)으로 자주 내왕하셨기에 그 중로에 있는 소퇴원 마을 사람들은 상제와 형렬을 잘 알게 되었도다.

교운 1-7. 七월에 상제께서 본댁에 돌아와 계시므로 김 형렬은 상제를 배알하고자 그 곳으로 가다가 문득 소퇴원 마을 사람들의 이목을 꺼려 좁은 골목 길에 들어서 가다가 본댁에서 하운동으로 향하시는 상제를 만나 뵈옵고 기뻐하였도다.
  형렬은 반기면서 좁은 길에 들어선 것을 아뢰고 「이 길에 들어서 오지 않았더라면 뵈옵지 못하였겠나이다」고 여쭈니라. 상제께서 가라사대 「우리가 서로 동 서로 멀리 나누어 있을지라도 반드시 서로 만나리라. 네가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나를 좇고 금전과 권세를 얻고자 좇지 아니하는도다. 시속에 있는 망량의 사귐이 좋다고 하는 말은 귀여운 물건을 늘 구하여 주는 연고라. 네가 망량을 사귀려면 진실로 망량을 사귀라」고 이르셨도다. 형렬은 말씀을 듣고 종도들의 틈에 끼어서도 남달리 진정으로 끝까지 상제를 좇았도다.


이전글 서산리 2008-11-14
다음글 송월리 2008-11-17
 목록보기  프린트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