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성지 > 성지 검색
 

새울

 성지소개  성지갤러리  찾아가는 길

▣ 성지명 : 새울

▣ 위치

 현재 : 전라북도 정읍시 칠보면 백암리 상일, 중일, 흥이마을(새울)
 상제님 재세시 : 전라북도 태인군 남촌일변면 상일, 중일, 흥이마을(새울)

▣ 지명의 유래와 역사

새울은 <호구총수>(1789년)에 신흥리라고 되어 있는 자리에 위치해 있는데 이 곳은  <1872년 지방지도>에서도 태인군 남촌면 신흥리라고 되어 있다. 이후 <구한국지방행정구역명칭일람>(1912년)의 기록에서 보이는 상일, 중일, 흥이마을이 여기에 해당한다.
이를 통해 볼 때 신흥리가 새울로 불리웠고, 이 새울마을이 현재의 상일, 중일, 흥이 마을로 분리되었지만 현지에서는 아직까지도 새울이라는 명칭이 남아 있다.
세 마을 가운데 상일은 윗새울, 흥이는 아랫새울로 불리우고 중일은 중멀로도 부르는데 상일에서 분리된 마을이다.
윗새울인 상일 마을과 가까운 곳에 상제님의 종도 최덕겸이 살던 덕두리 마을이 있고, 흥이 마을 아래쪽의 흥삼 마을은 걸치기로도 불리우며 모은 박잉걸의 일화가 남아 있다.
상제님 재세시 새울 마을에는 종도 최창조가 살고 있었으며 종도 김경학은 새울과 맞닿아 있는 백암리(현재 원백암 마을)에 살고 있었다.
새울에서 백암리로 건너가는 예전 길은 도로 정비와 농지 정리로 좁은 길이 되었고, 백암초등학교 앞 길로 난 큰 도로를 통해 새울과 백암리(원백암마을)를 오갈 수 있다.

▣ 성적(聖蹟)-성지 관련 행적

 관련 <전경> 구절

행록 3-54. 상제께서 백의군왕 백의장군의 도수에 따라 화난이 닥칠 것을 종도들에게 알리셨도다.「정미년 십 이월 이십 사일 밤 새벽에 백 순검이 오리라」고 종도들에게 알리시니 저희들은 순검 백명이 닥치리라 생각하고 흩어지는 종도들이 있었으나 태인 새울 백 낙규(白樂圭)의 형인 백순검이 새벽녘에 다녀갔도다.

행록 4-7. 어느날 상제께서 식사시간이 지나서 최 창조의 집에 이르셨도다. 그의 아내는 상제께서 드나드시는 것을 못 마땅하게 여겼노라. 이날도 밥상 차리기를 싫어하는지라. 상제께서 창조에게 가라사대「도가에서는 받드시 아내의 마음을 잘 돌려 모든 일에 어긋남이 없게 하고 순종하여야 복되나니라」하시니라. 이 말씀을 아내가 문밖에서 엿듣고 보이지 않는 사람의 속 마음을 보신 듯이 살피심에 놀라 마음을 바로 잡으니라.

행록 4-8. 상제께서 최 창조의 집에서 종도 수십명을 둘러 앉히고 각기 세 글자씩을 부르게 하시니라. 종도들은 천자문의 첫 글자부터 불러오다가 최 덕겸(崔德兼)이 일(日)자를 부를 때 상제께서 말씀하시니라.「덕겸은 일본왕(日本王)도 좋아 보이는가보다.」하시며「남을 따라 부르지 말고 각기 제 생각대로 부르라」이르시니라. 이튿날 밤에 상제께서 덕겸으로 하여금 담뱃대의 진을 쑤셔 내되 한번 잡아 놓치지말고 뽑아서 문밖으로 버리게 하시니 그는 말씀하신대로 진을 바깥에 버리자 온 마을의 개가 일시에 짖는도다. 덕겸이 신기하게 느껴「어찌 개가 일제히 짖나이까」라고 여쭈니 상제께서 가라사대「대신명(大神明)이 오는 까닭이니라.」그가「무슨 신명이니까」고 여쭈니 상제께서「시두 손님이니 천자국(天子國)이라야 이 신명이 들어오나니라」고 일러 주셨도다.

행록 4-53. 상제께서 태인 새울에 계셨도다. 어느날 상제께서 박 공우를 경석에게 보내여 그를 오게 하시니 경석이 와서 뵙느니라. 상제께서 그에게 돈을 주시며「돌아가서 쌀을 팔아놓아라」명하시니라. 그는 그 돈을 사사로 써 버렸도다. 그 뒤에 상제께서 댁으로 돌아가셔서 부인에게「쌀을 많이 팔았느냐」고 물으시니 부인은 모르는 일이라고 여쭈니라. 상제께서 경석을 불러 물으시니 경석은 그 돈을 부인에게 드리지 않았음을 고백하였도다. 이후로부터 상제께서 모든 일을 경석에게 부탁하지 아니하고 바로 고부인과 의논하여 일을 처리하셨도다.

공사 3-1. 상제께서 무신년 봄 백암리 김 경학・최 창조의 두 집으로 왕래하시며 성복제와 매화(埋火) 공사를 보셨도다. 김 광찬의 양모의 성복제가 최 창조의 집에서 거행되었느니라. 창조는 상제의 지시에 좇아 돼지 한 마리를 잡고 그 고기에 계란을 입혀 전을 만들고 대그릇에 담아서 정결한 곳에 두고 또 상제의 분부에 따라 상제의 의복 한 벌을 지어 두었도다. 저육전이 다 썩었으므로 창조가 동곡으로 사람을 보내서 상제께 아뢰이니 상제께서 그 사람을 좀 기다리게 하시고 형렬에게 이르시니라.「네가 태인에 가서 최 내경・신 경원을 데리고 창조의 집에 가라. 오늘 밤에 인적이 없을 때를 기다려 정문 밖에 한 사람이 엎드릴 만한 구덩이를 파고 나의 옷을 세 사람이 한 가지씩 입고  그 구덩이 앞에 청수 한 그릇과 화로를 놓고 작은 사기 그릇에 호주를 넣고 문어 전복 두부를 각각 그릇에 담아 그 앞에 놓아라. 그리고 한 사람은 저육전 한 점씩을 집어서 청수와 화로 위로 넘기고 한 사람은 연달아 넘긴 것을 받고 다른 한 사람은 다시 받아서 구덩이 속에 넣고 흙으로 덮어라. 그리고 빨리 돌아오너라」고 일러주시니 형렬이 그대로 시행케 한 후 시급히 상제께 돌아가는 길에 돌연히 검은 구름이 일더니 집에 이르자 폭우가 쏟아지고 뇌전이 크게 치는지라. 상제께서 형렬에게「이 때 쯤 일을 행할 때가 되었겠느냐」고 물으시니 그는「행할 그 시간이 되었겠나이다」고 여쭈었도다. 상제께서 가라사대「뒷날 변산 같은 큰 불덩이로 이 세계가 타버릴까 하여 그 불을 묻었노라」하셨도다.

권지 1-20. 상제께서 어느날 공우를 데리시고 태인 새울에서 백암리로 가시는 도중에 문득 관운장(關雲長)의 형모로 변하여 돌아보시며 가라사대 「내 얼굴이 관운장과 같으냐」 하시니 공우가 놀라며 대답하지 못하고 주저하거늘 상제께서 세 번을 거듭 물으시니 공우는 그제야 겨우 정신을 차리고 「관운장과 흡사하나이다」고 아뢰니 곧 본 얼굴로 회복하시고 김 경학의 집에 이르러 공사를 행하셨도다.

권지 2-25. 상제께서 추운 겨울 어느날 창조의 집에 오셔서 벽력표(霹靂票)를 땅에 묻으시니 번개가 번쩍이고 천둥이 천지를 진동하니라. 이튿날 상제께서 동곡 약방으로 행차하셨도다.

예시 35. 최 창조는 상제께서 자기 집에 오셔서 짚을 물에 축여 상투모양으로 매셨다가 풀고 풀었다가 매시기도 하시면서 머리를 깎으려니 가위를 가져오라 하고 글을 쓰신 후에 불사르고 땅에 묻는 것을 보았느니라.


이전글 삼족산 2008-11-14
다음글 서산리 2008-11-14
 목록보기  프린트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