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홈으로  사이트맵  이메일  English
> 경전 > 주제별경전연구
 

 전체  칼럼  인물  지명  고사  인용  역사사건

등록일 2011-07-07 조회수 5301
제 목 [칼럼] 음양합덕(陰陽合德)

상극 위한 행위」는 이제 그만, 「상생 위한 행위」로 수도해야

 

우리 종단의 종지는 음양합덕 · 신인조화 · 해원상생 · 도통진경이다. 그 중 음양합덕을 해석하면 음과 양이 덕을 합한다는 뜻이 되는데, 너무나 광범위하고 포괄적이어서 그 뜻을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성리대전>과 <주역 계사전>을 통해 그 의미를 잠시 엿보기로 한다.

 

<주역 계사전>에서는 음양합덕을 건(乾)과 곤(坤)이 음과 양의 관계로서 음양합덕하여 64괘의 만물을 낳고 그것이 천지의 일을 체행(體行)하게 하고 신명의 덕을 통하게 하는 것이라 했고, <성리대전>에서는 인성(人性)은 비록 같으나 받은바 기(氣)는 능히 편중됨이 없을 수 없으니 그러므로 오직 음양합덕하여 오성(五性· 인, 의, 예, 지, 신)이 온전히 구비된 연후에야 중정(中正)하여 성인이 될 수 있다고 하였다. <계사전>에서는 음양합덕을 주재자적이고, 형이상학적인 입장에서 설명하고 있고, <성리대전>에서는 피주재자적이고 형이하학적인 입장에서 설명하고 있음을 인식할 수 있다. <계사전>에서 말하는 음양합덕은 주재자가 건곤을 조리하여 천지만물을 조성하는 일이므로 곧 시원적 의미의 개벽이다. 이것은 곧 하늘이 천명을 내리고 이에 따라 천지만물이 그것을 받아 성정(性情)으로 삼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래서 유가에서는 「천강(天降)이 곧 성(性)」이라고 했다. 따라서 이것은 천지공사를 통해 삼계를 개벽하는 상제님의 공사와 깊은 관련이 있는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성리대전>에서 말하는 음양합덕은 이미 선천적으로 고르지 못한 기운을 타고난 불완전한 존재를 전제로 하는 내용이므로 우리 수도 인들에게는 중요한 지침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성리대전>에 의하면 인간은 이미 고르지 못한 천지의 기(氣)를 타고났기 때문에 편벽성을 지닐 수밖에 없다. 게다가 좋지 않은 습성까지 더해져 천성인 인의예지신을 제대로 발현시키지 못해 상극에 지배되었던 것이다. 즉 상극의 근본 원인은 고르지 못한 선천의 기운 탓인 것이다. 더구나 사람들은 자기 자신을 성찰하여 나쁜 것을 고치고 좋은 것을 스승으로 삼아 본받고자 하는 행위를 위주로 하지 않고 물질과 접하면서 도리어 그 물질에 대한 사사로운 이기심만을 극도로 키워 「상생을 위한 행위」가 아닌 「상극을 위한 행위」를 하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한 차례는 음(陰)하고 한 차례는 양(陽)하는 순환의 도를 잃게 되었던 것이니, 이로 인해 천지의 기운이 막혀 마침내 진멸하는 위기에 봉착하게 된 것이다.

 

 유가에서는 사람의 타고난 기질의 편중성과 청탁에 따라 사람의 재질을 상, 중, 하품으로 분류하고, 상품은 능히 그 편벽을 개선하여 고칠 수 있고 중품은 많은 노력을 하여야 고칠 수 있고, 하품은 이들보다 백배 천배의 노력을 하지 않으면 그 기질을 개선할 수 없다고 한다. 무릇 수도에 뜻을 둔 자는 자신을 하품으로 전제하고 남들보다 수도에 있어 백배 천배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선대 성현들의 달관한 뜻을 수도의 지침으로 삼아 음양합덕의 진리를 실천해 나가야 하겠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프린트   목록보기
 
 Top
 영농법인 아그로상생  대순회보  이메일서비스
 산하기관 전체보기